※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흐린 구름이 개면서 낮 기온도 크게 올라

오늘 흐리고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반팔차림하신 분들에겐 날씨가 다소 쌀쌀하게 느껴졌을 것 같은데요. 내일은 흐린 구름이 개면서 낮 기온도 크게 오르겠습니다. 경남 일부 지역은 낮 최고 31도까지 오르면서 다소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에도 경남 내륙지역엔 안개가 끼는 곳이 많겠는데요. 특히 강이나 호수 주변에는 짙은 안개로 시야가 답답한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 제주에는 비가 내렸다 그쳤다 반복하겠습니다. 그밖의 중부지방엔 화창한 가을볕이 내리쬐겠습니다.

내일 아침 최저 기온 19-20도 안팎으로 오늘 아침과 큰 차이가 없겠습니다. 이후 진주는 낮 최고 29도 의령과 합천은 30도를 기록하겠습니다.

내일 창원도 낮 최고 29도로 오늘보다 5도정도 크게 오르겠고요. 밀양은 31도로 무덥겠습니다.

부산은 낮 최고 28도가 예상됩니다.

전 해상의 물결은 비교적 잔잔하게 일겠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선선한 가을 볕 느끼기 좋겠고요. 이후 다음주 화요일부터는 태풍 ‘찬투’ 영향권에 들면서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