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미스터트롯 콘서트 티켓 사기 행각 20대, 징역 2년 6개월-창원지법

창원지법 형사1단독 김민상 부장판사는 콘서트 티켓을 판다고 속여 거액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6살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미스터트롯, 팬텀싱어 등 유명 콘서트 티켓을 판매한다고 속여 100명이 넘는 피해자에게 3천500만원에 이르는 티켓값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