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 속 이웃 돕는 상생의 기부

[앵커]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가까운 이웃들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와 나눔을 실천하는 이들도 함께 늘어나면서, 우리 사회의 공동체정신과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 소식은 김상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방역전문업체를 운영하는 이도한 회장이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았습니다.

이 회장은 이미 1억원 이상을 기부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지만, 기부금을 더 늘려 3억원 이상을 사회에 기부하는 초고액기부자 클럽에 가입했습니다

{이도한/에스디랩코리아 회장”코로나 시대에 너무나 주위에 어려우신 분들이 많고 한데 작은 정성이지만 저희 마음을 담아 주위 이웃에 봉사하는게 즐거운 기쁨이 아니겠느냐해서..”}

소외된 저소득층 이웃들이 작은 차례상이나마 차릴 수 있는 추석 지원물품을 전달하는 행사도 치러집니다.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돈으로 마련했는데, 앞으로 추석 전까지 6억원 가량 물품이 만2천세대에 전달됩니다.

코로나가 기승을 부려도 기부의 불꽃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도, 고액기부 기업인 ‘나눔명문기업’회원과 기부액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최금식/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올해 경기가 더 어려운걸 생각하면 정말 놀라운 결과가 아닐 수 없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기위해서 지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추석을 앞둔 요즘, 현장 봉사활동도 여기저기서 펼쳐집니다.

부산 새마을회원들은 쪽방촌 집고치기행사에 나섰습니다.

벽지도 새로 바르고, 도색도 하고 지원품도 전달하며 이웃사랑의 정신을 실천합니다.

{제종모/부산시 새마을회장”코로나로 인해서 (취약한 이웃들의) 환경은 더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소나마 위로해드리고 다소나마 행복을 느끼실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코로나 불황은 취약계층에 더 큰 시련을 안겨줍니다.

하지만 가진 것을 나누는 사랑의 실천이 어려운 이웃에게는 힘을, 우리 사회에는 희망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