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브라이턴 록 9/14

[앵커]악의 본성을 탐구한 걸작으로 손꼽히는 장편소설입니다.

그레이엄 그린의 ‘브라이턴 록’ 오늘의 책입니다.

저자는 인간 실존과 신의 관계를 고찰한 소설로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 작품은 그가 쓴 아홉 번째 소설로 그의 이름을 세계 문단에 각인시켰습니다.

탐정소설의 형식을 빌려 쓴 종교 문학으로 평가받는데요.

세계 추리소설 100선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1930년대 휴양지 브라이턴을 배경으로 냉혹한 살인자와 그를 추적하는 탐정의 대결을 그렸는데요.

이런 오락물의 틀 위에 선악과 천국, 지옥과 구원 같은 가톨릭 교리와 신앙에 대한 물음들을 담아냈습니다.

소설은 두 차례나 영화로 만들어졌고 한 번은 작가가 직접 시나리오를 써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