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염텐트라 안심? 캠핑용 텐트 화재주의

[앵커]
아침저녁 기온이 떨어지면서 캠핑장에서 난방기구를 쓰는 일이 점점 더 많아지는데요,

특히 텐트 안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순식간에 큰 인명피해가 날 수도 있습니다.

텐트가 화재에 얼마나 취약한 지 실험해 봤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벽시간, 텐트 안에서 시작된 불이 순식간에 텐트 전체로 번집니다.

전열기에서 발생한 이 불로 어린이 3명을 포함해 5명이 숨졌습니다.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캠핑장 안전사고 가운데 1/4 이상이 화재나 과열로 인한 사고였습니다.

텐트가 화재에 얼마나 취약한 지 불을 붙여봤습니다.

폴리에스테르 재질의 일반 텐트는 주변으로 불이 옮겨붙으며 순식간에 텐트 뼈대만 남습니다.

바닥에 불꽃도 떨어지는데 열화상 카메라로 봤더니 표면 온도가 4백도를 넘어섭니다.

방염텐트는 불이 직접 닿은 곳만 불에 타 불이 주변으로 확대되진 않았지만 안심할수 만은 없습니다.

또 히터를 5센티미터 정도로 가까이 가져가니 일반텐트와 방염텐트 모두 5초 안에 녹아내립니다.

{이재혁/부산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 조정관”방염텐트는 일반텐트에 비해 화재발생 우려는 적지만 일산화탄소 중독우려는 동일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화재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밀폐된 텐트안에 화롯불을 들여놓을 경우 일산화탄소 수치가 위험 수준인 2백ppm을 넘어섭니다.

텐트에 불씨가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가정용 소형 소화기를 캠핑장에도 가져가는 것이 좋습니다.

야영장에 화재가 발생하면 당황하지 말고 바람이 불어오는 쪽의 넓은 공터로 대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