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공배달서비스 ‘동백통’ 사유화 우려

부산시의 공공배달서비스인 동백통이 서비스 시작 전부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민주당 곽동혁 부산시의원은 제299회 임시회 3차 본회의 시정질의를 통해 동백통 운영대행사가 플랫폼 운영을 넘어 배달서비스까지 진출하면서 부산시의 위탁범위를 넘어선 사유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곽 의원은 동백통의 할인혜택과 부산시의 공신력이 사기업에 특혜를 주는 형태가 돼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