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민과 함께하는 제보]미처 복구도 되기 전 또 태풍 북상

[앵커]
추석 명절을 앞두고 태풍 찬투가 다가오면서 걱정이 커지는 곳이 있습니다.

상습적으로 집중호우 피해를 입는 지역들인데, 지난 달 태풍의 피해 복구도 못한 채 더 큰 피해를 입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북구 산비탈 자락에 있는 주택으로 빗물이 쏟아져 내려옵니다.

경사지가 급해 빗물은 폭포수로 변했습니다.

이 주택은 지난달 태풍의 영향 속에 주택 내부까지 수해 피해를 입었습니다.

집중호우 속에 집안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피해 현장을 다시 찾아가봤습니다.

지난 태풍에 흙탕물이 가득찼던 주택 내부에는 지금도 피해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집안 곳곳에는 곰팡이가 슬어 사람이 살 수가 없는 상황이고, 가재도구도 사용하기 어렵습니다.

{정호규/부산 구포동/피해 주민/”있고는 싶은데 무서우니까 못있는 것입니다. 집 자체가 계속 습합니다. 왜냐하면 집 밑에 물이 지나가니까 산에서 내려오는 물길이 이렇게 형성돼 있습니다.”}

하지만 추석을 앞두고 태풍이 다가오면서 걱정은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별다른 대책이 없기 때문입니다.

1층에 살던 주민들은 침수피해를 입을까 우려해 긴급 대피한 상황입니다.

관할 구청도 뚜렷한 대책은 없어 주민들의 시름은 깊을 수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점점 가까이 다가오는 태풍 찬투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 역시 집중 호우를 동반하고 있어, 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최선영/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만큼 하천 범람과 산사태 축대붕괴 등 시설물 관리에 철저히 대비하시길 바랍니다.”}

태풍이나 집중호우가 올 때마다 반복적으로 피해를 입는 부산경남 곳곳에서는 명절에 대한 기대감 대신 피해 우려만 커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3

  • cse** 1 주 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었다면 자연재해 아닌가요?
    북구청 담당자님 자연재해 기준이 어떻게 되는겁니까?
    사람이 다치고 건물이 무너져야 재해로 인정하는겁니까?
    정말 궁금해서 물어봅니다.
    침수피해입으신 주민분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힘내십시오!!!!!

  • wit** 1 주 전

    수해를 입어본 사람으로써 피해주민들 심정 이해갑니다. 큰비 온다하면 깊은 잠을 못잡니다. 곧 태풍도 온다하는데 걱정이네요. 더 큰 피해 입기전에 도움 받을수 있길바랍니다.

  • 부** 1 주 전

    진짜 물이 무섭네요. 관할구청에서는 빠른조치가 필요하겠네요
    솔직히 공무원들 있는사람한테만 잘해주지 없는사람들애게는 잘안해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