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날씨]태풍 ‘찬투’ 북상, 부산 남해안 폭우

현재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는데요.

오늘 밤 사이 우리나라 대한해협 쪽으로 이동하면서, 내일 오후 12시에 부산 남남서쪽 약 180km 부근 해상을 지나 저녁 6시에 남동쪽 해상으로 관통하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늘 저녁부터 경남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구름은 내일 새벽사이 부산, 경남 전 지역으로 확대돼 내일 오후까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부산과 남해안을 비롯한 일부 도서지역에는 시간당 3-50mm 안팎의 폭우가 집중되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람도 거세게 지나겠습니다. 순간적으로 초속 30미터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는데요.

사실상 이정도면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는 정돕니다.

야외 입간판이 흉기로 변할 수 있는만큼 오늘 밤사이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셔야겠습니다.

내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 비바람이 지나겠습니다.

제주에는 최대 40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내일 기온은 오늘과 큰 차이가 없겠습니다. 진주는 낮 최고 24도가 되겠고요.

창원과 밀양은 25도를 기록하겠습니다.

내일 아침 부산은 22도로 출발하는 가운데 낮 기온 24도가 예상됩니다.

태풍이 남해안을 관통하면서 현재 남동해상엔 태풍특보가 내려져있습니다.

특히 내일 남해안에는 파도가 최고 8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이번주 토요일부터는 다시 화창한 가을 날씨 만끽하기 좋겠습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