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특보]태풍 찬투 경남 남해안에도 영향 – 삼천포항 현장

[앵커]

태풍 찬투는 제주도를 지나 대한해협을 통과하고 있습니다.

경남 남해안도 영향을 받고 있는데요.

사천시 삼천포항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그 곳에도 비가 오기 시작했나요?}

{리포트}

경남 사천시 삼천포항입니다.

이 곳은 오늘 아침까지는 잠잠했는데,

9시부터 빗방울이 조금씩 굵어지고 있습니다.

갈수록 바람도 강해지는 것이 느껴집니다.

보시는 것처럼 어선들은 거의 다 조업에 나가지 않고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이 곳 뿐 아니라 경남 전역 1만 3천여척의 소형어선들이 대부분 피항해 있습니다.

남해안의 해양레저시설, 낚시 어장의 출입과 14개 전 항로의 여객선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입산은 어제부터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대한해협을 통과하며 경남 남해안에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오늘 낮동안 30~50mm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바람도 강합니다.

거제와 통영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최대 초속 20미터가 넘는 강풍이 이미 불고 있습니다.

현재 남해안과 인접한 내륙부터 먼바다까지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달 태풍 오마이스가 지나간 뒤 경남 대부분 지역은 15일 이상 크고 작은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했는데요.

때문에 지반이 약해져 있어서 이번 태풍이 뿌릴 비에 산사태가 나거나 축대, 옹벽이 무너질까 우려가 큽니다.

태풍 특보가 내려진만큼 실내의 안전한 곳에 대피해 있어야겠습니다.

특히 침수가 예상되는 해안가와 저지대를 오가는 일 없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사천시 삼천포항에서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