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 특보] 태풍 찬투 경남 남해안에도 영향 – 삼천포항 현장

[앵커]

태풍 찬투는 경남 남해안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사천시 삼천포항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그 곳에는 비가 어느 정도 오고 있나요?

[기자]

경남 사천시 삼천포항입니다.

오전부터 빗방울이 조금씩 굵어지다가 12시쯤 가장 강하게 내렸는데, 지금은 잠잠해진 상태입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지는 않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분위기인데요.

하지만 어선들은 여전히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이 곳 뿐 아니라 경남 전역 1만 3천여척의 소형어선들이 마찬가지입니다.

통제 상황은 여전합니다.

남해안의 해양레저시설과 낚시 어장의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경남의 섬들을 연결하는 14개 모든 항로의 여객선 운행도 통제됐습니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입산 또한 어제부터 전면 통제됐습니다.

오후 1시 20분 현재 통영 사량도에 54mm, 거제에 52.7mm의 비가 내렸습니다.

바람은 거제와 통영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최대 초속 20미터를 넘기기도 했습니다.

현재 남해안과 인접한 내륙부터 먼바다까지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달 태풍 오마이스가 지나간 뒤 경남 대부분 지역은 15일 이상 크고 작은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했는데요.

때문에 지반이 약해져 있어서 이번 태풍이 뿌릴 비에 산사태가 나거나 축대, 옹벽이 무너질까 우려가 큽니다.

만조 시간이 다가오고 있어서 해안가와 저지대 침수 우려가 여전하니 오가는 일 없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사천시 삼천포항에서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