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40대, 바다에 빠졌다 구조

오늘 낮 3시쯤 창원시 마산항 권현망 방파제 앞바다에 46살 정모 씨가 빠져,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원해경과 소방이 구조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술에 취해 방파제를 걷다 중심을 잃고 바다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