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다 통한다던 ‘동백통’… 서비스 시작 전 논란부터(리)

{앵커:최근 부산시는 공공배달앱 ‘동백통’ 이름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음식점 배달주문, 전통시장 배송, 중소기업 쇼핑까지 가능하다는 거창한 홍보가 무색하게 개시 전부터 부실과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퍼:’9월 서비스 개시’ 부산시 동백통 적극적 홍보}
부산시는 이달 서비스를 개시하겠다면서 일간지 광고 등을 통해 동백통 이름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CG:}
음식점 배달, 전통시장 배송, 지역중소기업 쇼핑까지 가능한 플랫폼입니다

{CG:}
배민,요기요 등 배달앱과 달리 가맹수수료, 플랫폼 이용료, 홍보비를 받지않겠다고 강조합니다.

설명대로라면 정말 획기적입니다.

앱을 설치해봤습니다.

가입절차까지 마쳤는데 회원가입하라는 문구가 반복됩니다.

어쩔 수 없이 미가입 상태로 서비스를 둘러보니 위치 정보가 반영되지않는건지, 가까운 주변 뿐 아니라 부산 전지역 식당이 다 나옵니다.

민간 플랫폼에 비해 나은 점이 없어보입니다.

현재 동백통 서비스를 정확히 언제 개시할지조차 모르는 상황입니다.

홍보가 무색하게 아직 시범사업조차 시작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시작도 안했는데 논란부터 생겼습니다

원래 동백통으로 주문하면 음식점에서 대행업체에게 배달을 의뢰하는 형태였습니다.

그런데 동백통 민간위탁운영자가 대행업체를 만들어 배달서비스까지 하겠다고 나서면서 문제가 됐습니다.

{곽동혁/부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운영만 한다고 했죠? 그런데 직영으로 배달업체를 꾸리는 거에요. 무상으로 사용하는 동백통 플랫폼을 활용해서 사기업의 플랫폼 체계를 구축해주는 겁니다”}

부산시는 특혜는 아니라고 설명합니다

{나윤빈/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어디까지나 사업자가 강제로 이용하게 하는게 아니라 (민간배달앱의)독과점 문제를 이런 식으로 보완하려는 차원입니다”}

불안한 서비스에 특혜논란까지 불거지면서 공공배달서비스 동백통의 미래가 순탄치않을 전망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