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분리수거로 1석 3조, 재활용 패러다임을 바꾼다

[앵커]
투명 PET병을 분리수거할때마다 곧바로 돈을 준다면 어떨까요?

양산의 한 아파트에서 첫 시도에 나섰는데 주민과 지역업체, 환경까지 살리는 1석 3조가 기대됩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삼영씨는 요즘 생수병 2,3개만 모여도 곧바로 분리수거에 나섭니다.

정해진 날짜 대신아파트안에 설치된 기계에서 언제든 분쇄할 수 있습니다.

할때마다 포인트도 쌓이는데 앱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김삼영/양산 000아파트 주민/지금은 수시로 버릴 수 있으니까 저녁 먹고 밖에 바람쐬러 나가면서 대여섯개 갖고와서 버리고 기후변화가 심각하다고 하니까 집도 깨끗하고 좋은 것 같아요.}

처음에는 어떻게 하는지 일일이 안내받아야하지만 별로 어렵지는 않습니다

특히 앱과 포인트 적립 등에 익숙한 젊은 층들의 이용이 많습니다.

{정연우/양산 000아파트 주민/평소에 띠 제거하기가 불편했었는데 기계에 띠 제거하는게 있더라고요. 되게 편한것 같아요.}

분쇄된 PET조각은 플레이크로 불리는데 곧바로 의류업체에 원료로 팔립니다.

재활용업체에 그냥 넘기는것보다 높은 단가에 팔수 있어 아파트로서도 이득입니다.

{권현우/양산 000아파트 입주민대표/양질의 원료로 지금 수거해가는 단가보다 높은 단가로 저희가 판매할 수 있고 이익이 나는 부분은 아파트 관리비로 입주민에게 돌려드리는 절감효과가 있다고 기대됩니다.}

양산지역 업체가 개발했는데 나오는 플레이크 역시 양산업체에 공급합니다

기계제작비 역시 광고를 통해 지역업체가 후원하면서 환경과 동시에 지역경제도 함께 살리고 있습니다.

{하미선/해당 재활용시스템 제작사 대표/탄소절감은 60% 이상 절감되었고 재활용도 20~60%이상 비율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아직은 1년동안의 시범사업이지만, 지역민과 지역경제, 그리고 환경까지 함께 살리는 새로운 시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