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정] 사라진 균형발전,메가시티 깜깜,경제 회복세

[앵커]
한주간 경남지역의 주요 이슈를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오늘도 추종탁 경남 보도국장 나와 있습니다.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여야의 대선 후보 경선이 더욱 불을 뿜을 것 같습니다만

과거와는 달리 지역균형발전 이슈가 두드러지지 않아 걱정스러운 분위기입니다

[기자]
네 참으로 안타까운 현상입니다.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여야 모두 양강 구도가 굳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여기엔 전현직 도지사 출신이 3명이나 포함돼 있는데도 아직까지는 지방분권이나 지역균형발전이 크게 부각되지 않고 있습니다.

균형발전 이슈를 가장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후보는 민주당 경선에서 최하위를 달리고 있는 김두관 의원입니다.

전 경남도지사를 역임한 김두관 의원은 “경선 득표율이 꼴찌지만, 국민 응원은 1등”이라며 경선 완주 의사를 밝혔는데요

5개의 서울을 만들겠다는 이 말 한마디에 김 후보의 지방분권 의지가 담겨져 있습니다.

김 의원은 “차기 정부는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룰 마지막 골든타임의 기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지금까지 나온 주요 지역 이슈에 대해 대체적으로 지지의 뜻을 밝혔습니다만 그렇다고 적극적으로 균형발전을 이슈화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홍준표 후보는 사안에 따라 자신의 생각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가덕신공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있지만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부산과 경남을 찾았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입장이나 정책을 나타내지 않아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별다른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 노무현 대통령의 행정수도 건설과 공공기관 이전, 가덕신공항 문제 등 대선 결과에 큰 영향을 미쳤던 지역균형발전 이슈가 이번에는 영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지역민들 입장에서는 걱정스럽기 짝이 없습니다.

[앵커]
김경수 전 도지사가 물러나면서 김 전 지사가 추진했던 여러가지 정책이 물거품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습니다만 실제로 여기저기에서 잡음들이 많이 나오고 있죠?

네 그렇습니다. 김경수 전 도지사의 핵심 정책이었죠?

부울경 메가시티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도의원들을 중심으로 부울경 메가시티가 경남에 이익이 없다며 새 도지사가 선출 될 때까지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등 반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근엔 유력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가덕도신공항에 대해선 여야 후보들 모두 추진 의사를 밝힌 만큼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메가시티는 상황이 많이 다릅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후보들은 메가시티에 모두 적극적입니다.

최근 경남을 찾은 이낙연, 이재명 경선 후보 모두 김경수 전 지사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못다 이룬 꿈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후보자들에 따라 분위기가 다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홍준표 의원은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한 반면에 최재형 유승민 후보 등은 긍정적인 입장입니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동남권의 미래는 물론 국가 발전의 비전을 결정짓는 중요한 정책입니다.

각 당의 대선 주자가 확정되고 공약이 구체화 되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적극 추진했던 메가시티 정책도 대선 국면에서 자연스레 추진과 폐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역경제 소식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창원국가산단의 각종 통계지표가 최근에 크게 좋아졌다면서요?

네, 경남 경제의 심장이죠

창원국가산업단지 현황을 나타내는 각종 지표 상승세가 뚜렷합니다.

창원국가산단의 6월 생산액은 3조8천억원으로 2019년 이후 월간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이 추세라면 올해 연 생산액 40조원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6월 수출액도 978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나 늘었고 입주기업 수는 2851개로 163개사가 증가했습니다.

실제 생산활동 기업 비율을 나타내는 가동률도 83%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나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고용 회복이 조금 더딘것이 아쉽습니다.

6월 고용인원은 11만9천여명으로 5월보다 만7천명이나 늘었지만 지난해 12만명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했습니다.

지금까지 경남도정이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