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민주당 대선 경선 열띤 TV 토론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오늘(24) 부산에서 지상파 방송 합동 TV토론회를 가졌습니다.

지역 발전 전략 등에는 비슷한 목소리를 냈지만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놓고는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경남 토론회였지만 역시 뜨거운 이슈는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이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며 이재명 후보를 견제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불안하고 걱정이 많은 그런 후보로는 안됩니다. 안심할 수 있는 그런 후보로 내세워야 우리가 정권재창출 할 수 있습니다.”}

정책 의도와는 다른 현재의 결과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됐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원래 설계와는 다르게 갈 수 있다. 그러나 그 부분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은 설계하고 정치적 책임을 가지고 있는 성남시장, 대통령 이런 분들이 지는 것 아니겠습니까?”}

이재명 후보는 토건세력의 저항 속에서 그나마 공공이익의 환수를 최대한 이끌어낸 사업임을 역설하면서도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당시로서는 법으로 제한이 있고 의회가, 국민의힘이 반대를 하고 하니까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는데 역시 그나마 아쉬움이 있다는 말씀을 드리구요.”}

검찰개혁,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선 추미애 후보와 이낙연 후보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당시 이낙연 총리가) 개혁 제대로 했지 않잖아요? 개혁의 문 앞에서 주저했잖아요.}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추미애 후보가 (검찰개혁 문제를) 잘못 다뤄서 대통령 사과까지 했습니다. 그 문제에 대해선 추 장관께서 미안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부산,경남 미래비전에 대해선 다섯 후보간에 큰 이견이 없었습니다.

모두가 부울경 메가시티와 국가균형발전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김두관/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국가의 틀을 바꾸는 진짜 개혁은 서울공화국을 해체하고 지방연방공화국을 만드는 것입니다.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은 포화된 수도권에 집을 더 짓는 것이 아닙니다.”}

오는 28일 권리당원의 온라인 투표로 시작되는 민주당 부울경 지역 경선은 다음달 2일 부산 합동연설회에서 최종 결과가 발표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