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공장에서 60대 기계에 끼어 숨져

밀양 공장에서 60대 기계에 끼어 숨져

지난 23일 밀양 하남읍의 한 금속가공공장에서 60대 남성이 기계에 신체 일부가 끼여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이 남성이 공장에서 혼자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해당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