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고령화, 고령운전자 사고 대안은?

[앵커]
상대적으로 신체반응 속도가 느린 고령운전자들에 대한 관리감독이 점차 강화되고 있습니다.

관리감독과 함께 늘어나는 고령운전자들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달 초, 86세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로 버스승객 등 9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당시 급발진을 주장했던 운전자는 경찰 1차조사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은 것 같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사고 직전 다른 차량과 접촉사고가 있었고, 그 뒤 사고대처가 안된 상태에서 추가 사고로 이어진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문홍국/부산경찰청 교통조사계장”영상확인 등을 통해 본인의 운전미숙으로 저희가 (사고원인을) 추정을 하고 있고요, 차량의 제동이상 여부에 대해서는 국과수에 검증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3년 전에는 75세 운전자가 보행자들을 들이받아 모녀가 숨지고 10여 명이 다치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사고 원인은 운전 미숙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지난 2018년부터 65세 이상 운전자 면허반납제도가 시작됐는데요, 시행초기와 달리 최근 1년 실적이 저조합니다.”

코로나19 위기로 자가용 운전을 선호하는데다, 생계를 위해 운전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70대 운전자”75세 이상 (고령운전자의무)교육을 한다하기에 왔습니다. 생계를 위해서 운전을 해야 합니다. 영업용 택시에 실을수 없는 그런 물건들이기 때문에”}

75세 이상 운전자들은 운전면허를 갱신할 경우 치매선별검사 결과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는등 고령운전자에 대한 관리감독은 점차 강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고령운전자들을 위한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최재원/부산도로교통공단 공학박사”일본을 예로 들면 긴급제동장치가 있습니다. 지자체에서 예산을 지워해줍니다. 그러면 갑자기 사고가 나타났을 때는 (차량이 사고를) 인지하고 바로 정지할수 있는 장치가 있습니다.
이런 부분도 예산이 마련이 되면 좀 고려를 해야하지 않을까”}

고령운전자의 야간운전이나 고속도로 운행제한 논의는 사회적 합의가 더 필요합니다.

이미 접어든 초고령 사회, 모두의 안전을 위한 도로 위 대책 마련도 시급합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