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소상공인을 위한 300억 추가 지원

경남도, 소상공인을 위한 300억 추가 지원

경남도는 내일(27)부터 지역 소상공인과 소기업을 위한 ‘생애처음 특별보증’ 300억원을 추가 지원 할 예정입니다.

‘생애처음 특별보증’은 경남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상품을 이용한 경험이 없는 신규고객을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BNK경남은행과 NH농협은행이 함께 진행하는 특별상품입니다.

업체당 1억원 한도로 경남신용보증재단이 대출금 전액을 보증하고, 이용자는 보증심사 완화와 대출금리 우대, 보증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