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시, 남창원농협에 구상금 11억 5천만원 청구

창원시가 코로나 19 집단감염 책임을 물어 남창원농협에 구상금 11억 5천만원을 청구했습니다.

시는 선별검사소 추가 설치비용과 진단검사비 등을 고려해 구상금 규모를 정했다며 창원지방법원에 구상금 청구 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구상금 청구에 앞서 지난달 17일에는 과태료를 확정해 남창원농협에 통지했는데 집객행사 위반 사례등을 근거로 2250만원을 부과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