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손목터널증후군, 근육통 아닌 신경통!

[앵커]
손목을 많이 쓰는 직장인이나 주부에게 생기는 단골질환! 손목터널증후군입니다.

단순한 근육통이 아니라 신경 압박으로 생기는 증상이라서 제때 치료가 필요한데요.

건강365에서 자세히 살펴봅니다.

[리포트]
손목에는 손가락을 움직이는 힘줄과 신경이 지나갑니다.

그리고 여기를 둘러싼 터널이 있는데요.

이 공간이 좁아지면 신경을 누르면서 문제가 생깁니다.

[출연자]
( 조현익 해운대부민병원 관절센터 과장 /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석사,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임상강사 )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에서 정중신경이 눌리는 병입니다.

따라서 정중신경이 지배하는 부위인 1,2,3번째 그리고 4번째 손가락 반까지 저림, 감각이상, 통증을 주로 호소합니다.

하지만 5번째 손가락은 척골신경이 지배하는 부위라서 보통의 경우 증상이 없습니다.

심한 경우 야간통이라고 해서 밤에 손이 저려 잠에서 깨는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장기간 신경 압박이 심한 경우 무지구근 위축이라고 해서 엄지손가락 아래에 위치한 근육이 말라서 푹 들어간 소견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

[리포트]
이 병은 한마디로 손목을 너무 많이 써서 생깁니다.

직장인이나 주부, 중년 여성이나 비만인 경우.

당뇨병 환자에게도 자주 생기는데요.

일상생활에서 손목 부담을 더는 게 우선입니다.

[출연자]
{직업적인 손목*손가락의 반복적인 운동이나 진동기구의 사용 등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 가능한 사용을 줄이고 손목을 과신전(과하게 젖히는) 시키거나 과굴곡(과하게 굽히는)시키는 자세를 피해야 합니다.

마우스 등을 장기간 사용 시 정중신경이 압박될수 있으므로 손목 받침 패드 등을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리포트]
초반에는 약을 먹고 손목을 고정시키거나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기도 합니다.

이런 방법에도 통증과 신경장애가 심해지면 다른 방법을 생각해봅니다.

[출연자]
(조현익 / 해운대부민병원 관절센터 과장 )

{초기에는 잘 때만 반깁스를 해서 손목을 고정시키는 야간 부목치료를 해볼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로는 소염진통제와 비타민 B 등이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스테로이드 국소 주사치료도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대개는 일시적 증상 경감만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비수술적 치료로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특히 무지구근(엄지손가락 아래 근육) 위축이 있는 경우.

50세 이상인 경우, 증상이 10개월 이상 지속된 경우 등에서는 대개 비수술적 치료로는 결과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아서 수술적 치료가 더 권유됩니다. }

[리포트]
손목터널증후군, 증상이 비슷한 다른 질환들과 감별이 중요합니다.

이상 증상이 생긴 초기에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