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컨테이너 적체에 임시 장치장 확충

부산항 야적장이 컨테이너로 꽉 차 항만당국이 임시 장치장 확충에 나섰습니다.

부산항만공사 등은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배후단지 예정지와 웅동 배후단지에 임시 화물 컨테이너 장치장을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서부항만의 적체 현상이 부산항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장치장 점유율은 거의 100%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