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무릎 질환, 통증별로 예측?

[앵커]
무릎이 아프다고 다 똑같은 질환이 아닙니다. 통증 양상이나 아픈 부위에 따라서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건강365에서 짚어봅니다.

[리포터]

어느 날 무릎에 느껴지는 이상 증상! 관절염일까요?

통증을 조금 꼼꼼하게 살펴봐야 합니다.

어떤 느낌인지, 또 어느 부위가 아픈지에 따라 질환을 나눌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출연자]
(손명환 명은병원 병원장 / 인제대학교 외래교수, 대한 슬관절학회 정회원 )

퇴행성관절염 같은 경우에는 관절이 통증과 함께 시큰한 느낌이 들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많이 발생합니다.

그리고 활액막염은 무릎 전체가 무거운 느낌이 들면서 붓고 화끈거리는 통증이 나타난다고들 합니다.

마지막으로 연골판 파열은 무릎을 제대로 펴거나 굽히기 어렵고 걸을 때도 무릎에 힘이 빠지면서 통증이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

무릎 통증이 생긴 부위별로도 질환을 구분할 수 있습니다.

무릎을 모았을 때 맞닿는 부위.

쉽게 말해 안쪽이 아픈지.

반대로 바깥쪽 통증이 심한지 따져봐야 합니다.

================================

[출연자]

무릎 바깥쪽 통증과 함께 뒤쪽 통증이 나타나면 의사들은 보통 허리 질환을 의심하는데요.

허리 신경과 연결되어 있어서 신경이 눌리면 통증을 많이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무릎 안쪽의 경우 인대 혹은 뼈에 문제가 있을 수 있고 바깥쪽과 비교해서 안쪽이 무릎 마모가 잘 되는 편이기 때문에 반월상연골판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많이 높습니다.

================================

날씨가 추워지면 관절이 쉽게 굳어서 통증도 심해집니다.

대신 한 번 다친 무릎 연골은 저절로 회복이 안 되기 때문에 날씨 탓만 하다가 방치하는 일은 없어야겠죠.

================================

[출연자]
(손명환 / 명은병원 병원장 )

최근 증가하는 질환들 중 하나로 무릎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있는데요.

이 질환은 대부분 스포츠 활동을 하다가 직접적인 타박이나 무릎이 뒤틀리는 부상을 입고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은 환자분들이 이런 경우에 단순 관절염에 의한 파열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는데요.

연골이라는 것은 스스로 재생되는 부위가 아니기에 조금 더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

무릎에서 나는 소리별로도 질환을 나눌 수 있습니다.

무릎 상태에 따라서 자극받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대신 참고사항이기 때문에 자가진단하다 병을 키워선 안 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