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속 BIFF, 새로운 시도로 소통

[앵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로 대폭 축소됐던 지난해와 달리, 철저한 방역아래 2년전처럼 거의 정상적으로 이어지고 있는데요,

위기 속에서 관객과 소통하려는 새로운 시도들이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크린아래 배우들이 등장하자 관객들이 환호합니다.

배우 유아인은 영화 주연이 아닌 드라마 주연으로 영화제에 섰습니다.

올해 처음 신설된 ‘온스크린’을 통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의 시리즈물들이 소개된건데 뜨거운 관심으로 매진됐습니다.

{유아인/배우”선악의 컨셉을 다루는 작품들은 많지만 ‘지옥’이라는 제목을 전면에 내세운 이 작품은 어떤 내용일까 연상호 감독께서 이 작품을 그리셨는데 어떻게 흘러가게될까 호기심이 가득했던것 같고”}

조진웅 등 배우 한 사람에게 집중해 이야기를 나누는 액터스하우스도 처음 시도됐는데 6회차 모두 매진을 기록했습니다.

새로운 기술적 시도로, 스마트 폰으로 촬영된 영화 세편도 연속상영됐습니다.

인형과 실사가 어우러진 조 라이트 감독의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 는 다채로운 영상미를 선보였습니다.

{조원희/커뮤니티비프 운영위원장”방식이 달라서 생기는 화면움직임이 왜곡되는 그런 현상들이 오히려 새로운 영화 미학적인 실험으로 보이는 등 퀄리티가 아주 우수했습니다.”}

올해 처음 시도된 ‘동네방네 비프’는 부산 14개 구군에서 역대 영화제 초청작을 상영했습니다.

{이혜정/부산시 사직동”이렇게 탁 트인 곳에 아이들과 있으니까 아이들도 신나하고 되게 좋은 것 같아요.”}

해운대 중심에서 벗어나 지역 곳곳의 축제로 성장하기 위한 노력으로 수영구에서는 바다위 패들보트를 타면서 영화를 볼수 있었습니다.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 찾아낸 새로운 시도들이 관객들과의 소통을 이끌어내며 영화제의 저변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