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전비리 수사..43명 구속기소

{앵커:검찰이 박영준 전 차관을 수뢰혐의로 기소하면서 100일 넘게 이어온 원전비리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구조적인 원전비리를 밝혀내는 데
성공한 수사라고 검찰은 자평했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수뢰혐의로 결국 기소됐습니다.

혐의는 크게 두 가지,

국무총리실 차장 재직당시
해외 원전 설비 수주 청탁명목으로
한국정수공업으로부터 5천만 원을
받은 혐의와

지경부 차관 시절
정책 수립에 한수원 입장을
고려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김종신 당시 한수원 사장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7백만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지난 105일 동안의 원전비리 수사를
통해 검찰은 43명을 구속기소하고
54명을 불구속기소했습니다.

검찰은 JS전선 제어 케이블을 비롯한 47개 원전 부품의 품질보증서류 위조,

현대중공업과 한국정수공업 등의 대규모 금품로비,

한수원과 한전 자회사 인사청탁 비리 등 원전과 관련해 거론될 수 있는 온갖 비리를 상당부분 파헤쳤습니다.>

중간수사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원전의 구조적 비리를 뿌리뽑았다고 자평했습니다.

(김기동/부산지검 동부지청장/"검찰의 강도높은 수사가 계기되어 원전업계와 원전 관련 기관들 사이에 자정노력이 크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원전 안전에 치명적이면서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정도의 불량부품 납품 사례는 확인된 게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수사성과는 과시하되
원전에 대한 국민불안이나
해외 원전 수출에 미칠 악영향을
다분히 의식했다는 지적을 피하긴
힘들어 보입니다.

"검찰은 이달 말까지는
현재의 수사단 규모를 유지한 채
관련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