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날씨]코끝 시린 바람, 내일도 쌀쌀

정말 본격적인 가을 중반에 들어선건지, 코끝에 시린 바람이 맴도는 하루였습니다. 내일도 비교적 맑은 날씨 속에 낮 기온은 오늘보다 3-5도 가량 오르겠는데요. 그래도 여전히 낮 최고 기온이 20도 아래에 머물면서 오늘처럼 종일 쌀쌀함이 감돌겠습니다.

수도권에는 오후들면서 빗방울이 떨어지겠고 그 밖의 전국엔 비교적 무난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거창은 영하 2도까지 떨어지면서 가장 쌀쌀하겠고요. 진주는 2도로 출발하겠습니다. 이후 낮 기온은 최고 19도까지 오르면서 일교차가 최고 20도 이상 벌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 아침 창원은 6도 낮 기온 18도가 예상되고요.

부산은 8도로 출발하는 가운데 낮 최고 기온 19도가 예상됩니다.

남해동부먼바다와 동해남부남쪽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겠고, 오후들면서 물결은 비교적 잔잔해지겠습니다.

앞으론 낮 최고 기온이 20도를 밑돌면서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겠습니다. 환절기에 감기걸리지 않도록 옷차림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