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6년 사직야구장, “새로 짓는다”

[앵커]
선거철만 되면 돔구장 신축까지 거론되던 사직야구장 신축이 현재 부지에 새로 짓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오는 2028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재건축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구 시즌이면 사직벌은 팬들의 함성으로 달아오릅니다.

그 중심에는 구도 부산의 상징인 사직야구장이 있습니다.

1985년 개장한 사직야구장은 그동안 전광판을 LED로 바꾸고 음향시설과 조명탑 전면교체 등
시설개선과 보수작업이 이어져 왔습니다.

“하지만 프로야구가 출범 초창기에 개장한 사직야구장은 이미 36년의 세월이 흘러 많이 낡았습니다.”

부산시가 이르면 2028년 완공을 목표로 재건축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합니다.

{박태성/부산시 체육진흥과장/”지지부진하게 오래 간 경향이 있고 용역은 좀 내실있게 하되, 추진은 속도를 가지고 헸으면 한다는 그런 내용입니다.”}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롯데의 역할도 중요한 사항입니다.

인근 창원 NC다이노스는 지난 2019년 메이저리그급 홈구장에 보금자리를 틀었고,

광주 무등 야구장과 대구시민운동장은 이미 최신 구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송은화/롯데자이언츠 커뮤니케이션 매니저/”시민들과 야구팬들 모두 환영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는 최고의 구장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최대한 적극적으로 협조하려고 합니다.”}

부산시는 많은 건설비가 드는 돔구장 대신 2천억원 가량이 드는 개방향 구장 건설을 추진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