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지하철 노조, 사장후보자 지명철회 요구

부산지하철노조가 부산시가 지명한 한문회 부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노조측은 한문화 사장 후보 지명자가 이전 이명박, 박근혜 정부때 민영화와 외주화를 추진했고 철도노조원 해고와 징계등 노조탄압을 강행한 인물이라며 오는 28일부터 시청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지역 6개 기관장 인선을 앞두고 노조가 제동을 건 것은 부산지하철노조가 처음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