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개수배]전자발찌 훼손 성폭행 전과 남성 진주 이동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60대 성폭행 전과 남성이 경남 진주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남성은 어제 전남 벌교에서 무궁화호를 타고 진주 반성역에서 내렸습니다.

경찰이 추적에 나선 가운데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이 남성을 공개수배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