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명지신도시 '딱지' 휴지조각되나

{앵커:부산 명지신도시 이주택지의 분양권을 놓고 주민들과 사업자인 LH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이주주민들에게 발급될 예정이던 이주택지 분양권 가운데 상당수가 LH의 엄격한 심사로 발급이 거부되면서 소송전으로 비화할 조짐입니다.

정기형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명지신도시 예정지입니다.

이 곳에서 30년을 산 정봉기 씨는 지난 2010년 개발계획에 따라 보상을 받고 마을을 떠났습니다.

마을 원주민에게 주어지는 이주택지 분양권을 당연히 받을것이라 생각했기 떄문입니다.

하지만 정 씨는 건축대장의 내용과 실제 건물이 다르다는 이유로 LH로부터 분양권 수령 부적격자로 정리됐습니다.

(정봉기/부산시 명지동)

명지에서 40년을 산 강말순씨도 이주택지 분양권을 받지 못했습니다.

역시 태풍에 부서져 수리 한 집의 모습이 건축대장의 내용과 달랐기 때문입니다.

강 씨는 분양권이 나올 것으로 믿고 빚을 내 주변 아파트에서 전세를 살고 있습니다.

(강말순/부산시 명지동)

이주택지 분양대상 주민의 80퍼센트 가까이는 이미 분양권을 부동산 업자등에게 판매했습니다.

보상금만으로는 주변에서 집을 구할 수 없었다는 것이 주민들의 설명입니다.

분양권은 264제곱미터 기준으로 7-800만원대에서 시작해 5천만원선에서 거래되던 것이 최근에는 1억 2,3천만원을 호가합니다.

하지만 분양권을 받을 수 없게 되자 주민들은 빚더미에 앉거나 소송전에 휘말리게 생겼습니다.

LH는 이주택지 예정지 주민 458명 가운데 120명을 부적격자로 분류했습니다.

"주민들은 LH가 지나치게 엄격한 기준을 제시해 주민들의 실생활을 반영하지 못했다면 반발하고 있습니다."

LH측은 지정된 기준을 제시했고 보상협상 시점부터 주민들에게 이주택지 분양권의 기준을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옥/LH 부산진해사업단 판매보상부장)

재심사 뒤에도 이의가 있는 주민들은 토지 보상 소송을 통해야만 적격여부를 다시 물을 수 있어 명지신도시 분양권과 관련된 갈등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