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ar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의회에서 게임을… e스포츠 활성화 시동

[앵커]
항상 무겁고 엄숙하기만 한 의회에서 의원과 공무원이 게임 대결을 벌이면 어떨까요.

경남도의회에서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실제로 이런 모습이 펼쳐졌는데,
부산의 지스타와 시너지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됩니다.

표중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모니터를 보며 쉴새없이 마우스를 클릭하는 손가락

광속으로 움직인다고 광클이라고도 불리는 전직 프로게이머의 손놀림입니다

도의회 공무원으로 입문하기전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동한 강기훈씨

상대는 현직 도의원이지만 승부에 양보란 없습니다.

{강기훈/경남도의회 속기사(전직 프로게이머)/초반부터 강하게 압박할 예정이고요, 3대 0으로 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경기하겠습니다.}

게임은 전직 프로게이머의 벽앞에 도의원의 3대 0, 완패로 끝났습니다.

도의회 한가운데서 열린 이 이색 게임대전은 경남의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습니다.

{신상훈/경남도의원, 문화복지위원회/게임산업, e스포츠 시장과 관련해 수요가 생기면 공급도 생기고 그러다보면 관련직업이 또 많아지는게 아니겠습니까?}

그동안 e스포츠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경남에 내년부터 착착 인프라도 구축될 전망입니다.

{김영덕/경남문화예술진흥원 원장/e스포츠 경기장이 내년에 진주에 만들어지고 신상훈 의원이 제안한 e스포츠 발전을 위한 진흥조례가 준비중입니다.}

특히 경남으로서는 매년 지스타가 열리는 부산과 게임산업 클러스터로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오는 11월 11일 제 1회 경남도지사배 캠퍼스 대항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경남의 e스포츠가 부산경남에 젊은층을 끌어들일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