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3천억원 규모 코로나19 극복 지원대책 발표

부산시가 소상공인 경영회복을 위한 무이자 긴급자금 2천억원 등 취약계층을 위해 3천억원 규모의 특별 지원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대책에는 자가격리된 취약 노동자 등 3천여명에게 1인당 23만원을, 특수고용 근로자와 프리랜서 등 1만8천여명에게는 1인당 최대 백 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택시 운전기사 2만여명에게는 1인당 30만원, 전세·마을버스 기사에게도 백만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부산시는 지역 화폐 동백전으로 30만원 이상 결제한 뒤 보상으로 받은 3만원을 지역상권에서 다시 쓸 수 있는 ‘상생소비 리워드’ 사업도 추진합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