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야 대선 후보 지역 공약, 뭐가 다른가

[앵커]
대선 대진표가 확정되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잇따라 부산,경남을 찾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두 후보가 밝힌 지역 현안에 대한 입장과 주요 공약들을 김건형 기자가 중간점검해봤습니다.

[기자]
두 후보의 부산,경남 맞춤형 공약목록은 엇비슷합니다.

동남권 메가시티, 가덕신공항 건설,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한 정부의
적극 지원을 모두 강조했습니다.

국가균형발전에 대해서는 총론은 비슷하지만 강조점에선 차이가 납니다.

‘이재명 후보는 수도권과 지방이 모두 살기 위한 균형발전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 추진 등을 핵심으로 내세웁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메가시티를 통한 지역균형 발전, 국토균형 발전 문제는 국가적 과제를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중앙정부가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주도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 (생각합니다.)”}

‘윤석열 후보는 정부가 주도하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에 대해선 미온적입니다.

대신 행정권한과 예산을 과감하게 지방에 이양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두 후보 간에 가장 대비되는 정책은 원전 정책입니다.

‘이 후보는 신규 원전 금지, 기존 원전은 가동 기간 내 사용이라는 현 정부 기조와 같습니다.

이에 반해 윤 후보는 탈원전 정책 폐기를 강하게 주장합니다.

원전이 가장 경제성 있는 에너지원이라며 안전 문제는 전문가들 판단에 맡기자는 입장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지역) 원전산업이 전부 지금 도산 위기에 있습니다. 탈원전 (정책) 폐기로 제2의 원전산업 전성기를 만들어내고..”}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 있어서도 이 후보가 공공부문의 역할을 강조하는 반면 윤 후보는 민간부문을 통한 방식을 우선시하고 있어,

대선 이후 지역 부동산 시장의 풍향계도 달라질 전망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