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유소 장사진 ‘한 푼이라도 아껴야죠’

[앵커]
정부가 오늘(12)부터 유류세를 내리면서 각 주유소마다 싼 가격에 기름을 넣으려는 운전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는데요,

다만 유류세 인하를 적용한 곳은 직영점과 알뜰 주유소 뿐이어서 소비자들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창원의 한 알뜰 주유소입니다.

아침 일찍부터 기름을 넣으려는 차량 행렬이 이어집니다.

유류세 인하에 맞춰 일부러 기다린 운전자들이 몰린 것입니다.

유류세 인하로 이 주유소는 휘발유는 1천5백 원대, 경유는 1천4백 원대 까지 떨어졌습니다.

그동안 비싼 기름값이 부담이었는데 그나마 한 숨 돌렸다는 반응입니다.

{정유복 창원 남양동/(기름값니)비싸서 안 넣고 차를 두고 버스타고 다녔어요. 한 칸 남은 상태여서 오늘부터 유류세 20%가 감면된다해서(기름 넣으러 왔어요)}

{박대우 창원 중앙동/”걱정많이 됐죠. 많이 됐는데 그래도 유류세 인하로 인해서, 인하시켜 주니까 그나마 좀 낫죠”}

정부가 유류세를 20% 인하하면서 리터 당 휘발유는 164원, 경유는 116원씩 가격이 내렸습니다.

하지만 유류세 인하는 모든 주유소에서 적용한 것은 아닙니다. 알뜰주유소와 직영 주유소에만 인하분이 적용됐습니다.

자영 주유소의 경우 재고가 소진된 뒤에 적용한다는 방침인데 이럴 경우 1~2주 뒤에야 할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다 보니 주유소별 가격차도 천차만별입니다.

소비자들은 불만일 수 밖에 없습니다.

{김현태 창원 신월동/”올릴 때는 바로 올려버리는데 내릴 적에는 기름 받아 놓은 것 다 소비하고 내린다니까 그게 좀 불만이에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여기에 앞으로도 유가 상승 여력은 여전해 소비자들의 체감도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