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질 좋아진 마산만, 철인 500명 ‘풍덩’

최근 수질이 살아난 경남 창원시 마산만에서 오늘(14) 철인 5백명이 참가한 철인 3종 경기가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참가 선수들은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과 마산항 서항지구 사이 1.5km를 헤엄친 후 자전거로 가포까지 40km를 주파하고, 또 10km를 마라톤으로 달렸습니다.

창원시는 최근 깨끗한 바다에서만 사는 ‘잘피’가 서식할 정도로 수질이 좋아진 마산만을 전국에 알리고자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