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분쟁 남동생 집 턴 누나들 입건

부산 남부경찰서는 남동생 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로 57살 A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자매와 조카, 부부지간인 A 씨 등은 지난달 16일 오전 친동생인 53살 B씨의 부산 대연동 집에 침입해 3200만 원 가량의 금품을 훔치고 1200만 원 상당의 집기류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일본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A 씨 등은 20여 년 전부터 식당수익금 25억 원 가량을 남동생에게 맡겼는데 제대로 돌려 받지 못했다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