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공기관장 임명 두고 갈등 계속

부산시 공공기관장 임명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산교통공사 신임 한문희 사장과 부산도시공사 신임 김용학 사장은 첫 출근에 나선 오늘(18) 노조원들의 출근 저지에 막혀 본사 건물로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두 기관 노조는 출근 저지 운동을 계속 이어갈 계획입니다.

또 부산시의회 인사검증특위는 이번 기관장 임명강행이 의회의 권한을 무시하고 협력 중단을 선언한 것이라며 공공기관 노조 등과 공동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