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내국인 출입 ‘오픈카지노’ 유치경쟁 재점화될까?

[앵커]
제주도가 내국인 출입이 가능한 오픈카지노 도입을 재검토하면서 부산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관련법에 묶여 답보상태에 있던 오픈카지노 유치논의가 다시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주도는 최근 카지노업 관련 종합계획 용역을 마치고 도의회에 최종안을 제출했습니다.

눈길을 끄는건 ‘관광객전용카지노’라는 이름으로 내국인 출입도 가능한 카지노를 도입하자는 내용.

코로나로 관련업계 타격이 커 활성화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외에 글로벌 카지노업체들이 우리나라 대신 일본으로 속속 향하는 분위기도 배경으로 꼽힙니다.

{서원석/경희대 호텔경영학과 교수”외국인 전용 카지노로는 사업성이 없다고 보여지고 코로나로 인해 적자를 보는 상황에서 쉽사리 투자할만한 회사는 없죠. (하지만)내국인 제한이 풀린다면 투자에 관심있다”}

현재 관광진흥법에는 강원랜드를 제외하면 내국인의 카지노 출입을 엄격히 금하고 있습니다.

부산을 비롯한 새만금,인천,제주 등이 내국인 출입이 가능한 오픈카지노 추가 허용을 주장해왔지만 현재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상태.

그러나 제주의 움직임을 시작으로 오픈카지노 추가 허용 문제는 다시 뜨거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부산상공계는 월드엑스포 유치와 연계해 오픈카지노가 포함된 복합리조트 건설에 다시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유력 대선후보들에게 공약에 포함시켜줄 것을 요구하고 나선 겁니다.

{이영활/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월드엑스포 유치를 계기로)관광마이스산업의 핵심시설인 복합리조트를 유치하거나 건립하는 내용에 있어 집중적으로 검토해나갈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심리적 반대 정서가 적지 않다는 점 외에 장소를 어디로 할 지도 논의 대상입니다.

북항이 첫손에 꼽히는 가운데 장소가 협소하다는 지적도 있어 추진과 함께 구체적인 검토가 필요합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