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동료 명예훼손 혐의 창원시의원 벌금형

동료 명예훼손 혐의 창원시의원 벌금형

창원지법 형사7단독은 동료 여성 시의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해 재판에 넘겨진 노창섭 창원시의원에 대해 1심에서 벌금 3백만원을 선고했습니다.

노의원은 지난해 7월 다른 동료 시의원과 행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차 안에서 대화 도중 피해 시의원에 대해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을 샀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