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차박하던 부부, 일산화탄소 중독 사망

[앵커]
추운 날씨에 차박하는 분들 주의하셔야겠습니다.

합천에서 차박을 하던 60대 부부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LP가스 난방기구가 불완전연소되며 나온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숨진 것으로 보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합천호 주변입니다.

불을 피운 흔적과 낚시 도구들이 보입니다.

차를 타고 하는 캠핑, 차박의 흔적입니다.

지난 20일 아침 7시 반쯤, 이 곳에서 차박을 하던 60대 부부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부부를 포함한 7명의 일행이 차량 4대에 나눠타고 이 곳에서 낚시를 하고 차박을 했습니다.

승합차를 개조한 캠핑카를 탔습니다.

숨진 부부의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난방을 위해 LP가스 난방기구를 썼는데 불완전연소된 것으로 보입니다.

발견 당시 차 창문이 모두 닫힌 밀폐 상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창문이 닫혀있는 상태로 밀폐되어 있었습니다. 최초 발견자의 진술에 의하면 차량 문을 열었을 때 차량 내부에서 가스냄새가 상당히 많이 났다고…}

지난 5월 강원도 횡성의 한 캠핑장에서 부탄가스 난방기구의 일산화탄소에 부부와 4살 아들이 중독돼 숨졌고,

지난해 12월 경기도 동두천에서도 난방기구를 튼 텐트 안에서 자던 20대 남녀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은 겨울철 캠핑과 차박에는 환기를 자주하고, 불을 쓰는 조리를 피해야 한다며 당부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