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옛 그랜드호텔 부지, 주거시설 반대

부산 해운대 옛 그랜드호텔 부지에 주거 목적의 오피스텔 건립이 추진되는 가운데, 호텔 노조와 시민단체가 사업 계획안 심의 부결을 요구했습니다.

부산경남미래정책과 그랜드호텔노조는 현재 추진중인 개발 계획안은 오피스텔등 주거 용도가 시설의 대부분이고 호텔 비중은 11%에 그친다며, 해운대 바닷가를 수익형 부동산 영업장으로 삼으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