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울경 메가시티, 서부경남 소외 없어야

경남 서부지역 도의원들이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에서 서부경남이 소외되며 불균형이 심화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9조원 넘는 예산이 투입되는 광역철도망 연결사업에 서부경남은 노선 하나 없는 등 소외가 심하다며 구색 맞추기가 아닌 획기적인 발전책 제시가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진주권을 부울경 메가시티의 한축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교통망 확충과 항공, 소재, 항노화 산업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밝혔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