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북항 개발지도 바뀐다

{앵커:부산의 해양산업을
획기적으로 바꿀 '해양경제특구'가
본격 추진되고 있습니다.

국회에서 관련 특별법에 대한
공청회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했던
해양 경제구역 특별법에 대한
공청회가 열렸습니다.

해양 경제 육성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 부산과 광양 등 항만 도시 지역의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것입니다.

부산출신 새누리당 국회의원들과
전남 광양의 우윤근 의원등 여야가
손을 잡았습니다.

(하태경(새누리당국회의원,부산 해운대*기장을)/"국가 비전측면에서 고민 모아주시면 해양경제 특별법이 왜 필요한지는 자동적으로 알게 될것입니다")

해양플랜트 등 관련 산업의 육성을 위한 내용을 담은 법안은 빠르면
오는 10월 발의될 예정입니다.

여야 의원들이 손을 잡은 만큼,
법안이 올해안에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부산시로서는 관련 특별법의 통과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컨테이너 물량이 신항으로 빠지는
북항 재개발의 큰 그림을 다시 그릴수 있기 때문입니다.

(배광효/부산시 해양농수산 국장
"해양플랜트등 해양제조업의 경우 기존 항만의 5배 경제효과…고용효과 크다")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 등
일부 정부부처들이 기존의 '경제자유구역'과 역할이 겹친다는 논리를 앞세워 반대하고 있습니다.

표면적인 이유지만 속내를 들여다 보면 결국 밥그릇을 해양수산부에 빼앗긴다는 위기감이 핵심인데
이들에 대한 설득이 특별법안 통과의 관건입니다.

부산 북항의 새그림을 그리게될
해양경제특별법,
부산시와 정치권의 얼마만큼 결과물을 만들어 낼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