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자가격리 비정규직 노동자 보상금 23만원 지급

부산시, 자가격리 비정규직 노동자 보상금 23만원 지급

부산시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음성판정을 받을때까지 자가격리를 한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진료비 3만원과 소득피해 보상금 20만원 등 모두 23만원을 지급합니다.

지급 대상은 지난 6월 2일부터 자발적인 코로나19 진단검사 뒤 자가격리한 비정규직 주 40시간 미만 노동자와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입니다.

대상자는 다음달 1일부터 부산시 홈페이지 또는 우편으로 신청하면 됩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