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낙동강 취수원 이전 사업비 전액 삭감 촉구

환경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 취수원 이전을 반대하며 사업비 전액 삭감을 촉구했습니다.

회원들은 정부가 지난 6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확정하면서 부산경남 취수원을 황강 하류와 창녕 길곡의 낙동강으로 옮기기로 결정한 것을 철회하고 지금 그대로 유지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