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협심증, 돌연사 막으려면?

[앵커]
초겨울에 접어들면서 심혈관계질환에 비상등이 켜졌습니다. 오늘은 협심증에 대해 알아볼 텐데요. 치료부터 예방법까지 궁금증을 풀어봅니다. 건강365입니다.

[출연자]
빨리 걸을 때 가슴이 뻐근하고 숨이 차는 증상!

협심증의 전조 증상일 수 있습니다.
================================
심장 혈관이 좁아지는 협심증!

심근경색으로 가기 전에 빠른 대처가 필요합니다.
================================
[출연자]
(신호철 구포성심병원 심장혈관센터장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졸업,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정회원 )

{다양한 증상으로 병원에 내원하시지만 특히나 빠른걸음, 오르막길을 올라간다든지 등산을 하는 등의 운동 시에 가슴중앙에 뻐근한 증상을 보이다가 쉬면서 호전을 보이는 경우가 가장 전형적인 증상이라고 볼 수 있고요.

그런 증상들이 매번 운동 시에 반복된다면 매우 협심증을 의심해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순환기내과 전문의 진료를 받아 보셔야 합니다. }
================================
협심증 진료를 가장 많이 받은 연령대는 60~70대입니다.

고령 환자가 취약하다고 볼 수 있는데요.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1.5배 정도 많습니다.
================================
[출연자]
{아닙니다. 실제 증상은 심하지 않으나 혈관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에 증상이 가볍다고 해서 쉽게 볼 수는 없습니다.

관리가 안 됐을 때는 아주 위험한 합병증인 심근경색도 올 수 있기 때문에 빨리, 미리 혈관 상태를 확인을 하고 대처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관리 방법이라 하겠습니다. }
================================
모든 협심증에 수술이 필요한 건 아닙니다.

초기에는 시술보다 약물치료를 먼저 시도해 봅니다.
================================
[출연자]
{종합적인 검사를 통한 환자의 상태를 순환기내과 전문의가 판단해서 결정하게 되고요.

심장초음파, 운동부하검사 등 시행 후 마지막으로 관상동맥 조영술을 통해서 병변의 정도, 위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약물 치료 또는 시술적 치료를 결정하게 됩니다. }
================================
고혈압과 당뇨, 고지혈증과 비만은 위험인자입니다.

여기에 가족력까지 있다면 적극적인 예방이 필요합니다.
================================
[출연자]
(신호철 / 구포성심병원 심장혈관센터장 )

{비교적 쉽게할 수 있는 검사인 경동맥 초음파를 통해서 혈관의 상태를 파악하고 위험인자인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을 확인해서 미리 약물 치료를하는 것이 중요하겠고요.

특히나 금연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증상이 있다면 순환기내과 전문의랑 빨리 상담을 받아보시고 추가적인 검사를 시행하고 약물 치료 또는 예방을 하는 것이 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겠습니다. }
================================
돌연사를 부르는 협심증! 빠른 발견과 치료만이 생명을 지킬 수 있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박종준 PD
  • 박종준 PD
  • newstep3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