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인물포커스] 조해진 국회의원

흔히 국회 상임위원장은 국회의 꽃으로 불립니다.그만큼 권한과 책임이 막중한 자리기 때문인데요.

KNN 인물 포커스 오늘은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계신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모셨습니다.

질문1) 이렇게 국회 교육위원장이시지만, 사실상 교육위원회 상임위 활동은 이번에 처음이지 않습니까.
실제 맡아보니까 어떤지 소감 부탁드리겠습니다.

A. 많은 분이 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상임위원장이 왔다고 해서 염려들을 하셨는데, 저는 사실은 제가 고민하고 연구하고 했던 제일 큰 분야가 교육이었습니다.
그래서 대한민국 교육의 방향성에 대해서 제가 이미 다 정립이 돼 있었고, 또 교육계가 안고 있는 여러가지 현안들에 대해서도 다 정리가 되고, 또 나름대로 대안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위원장으로서 일하는 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

질문2) 그동안 3선 의원을 거치면서 여러 위원회를 겪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렇게 위원으로 활동할 때하고 이번에 직접 위원장을 맡아보니까 어떤 차이가 있던가요?

A. 위원장이 힘이 세죠. 위원일 때는 주장하고 비판하고 문제 제기하고 대안을 던지지만 이렇게 해 달라고 요청하는 입장인데, 위원장은 결정하고 집행할 수 있는 위치이기 때문에 그래서 그거를 교육부 행정을 통해서도 집행하고 또 국회 입법 예산 정책을 통해서도 결정하고, 집행할 수 있기 때문에 비교가 안 되죠.
그만큼 일하는 보람을 느낍니다.

질문3) 지난주에 이렇게 문,이과 통합형 첫 수능 시험이 실시됐지 않습니까? 사실상 우리나라가 교육 문제 하면 제일 먼저 떠올리는 게 이렇게 대학 입시 제도일 텐데요.
대학 입시제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A. 입시 제도 이렇게 계속 되면 곤란합니다. 입시 제도가 어떤 사람은 1천 가지다, 2천 가지다, 이렇게 말할 정도로 너무 많고 어렵고 복잡하기 때문에 그 만한 정보력 또는 경제력 또 네트워크를 가진 사람들은 기회가 많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입시 제도 자체가 어떻게 되는지 이해하기 어렵고 준비하기도 어렵습니다.

그 때문에 도전의 문이 아예 봉쇄돼 버리고 기회의 문이 봉쇄돼 버리는 아이들이 특히 지방에 너무 많습니다.
이건 사회의 악입니다. 그리고 그만큼 또 사교육비 부담이 어마어마합니다.

그걸 감당할 수 있는 가정과 못하는 가정에 또 사회적 격차도 엄청나고 양극화도 엄청나고 신분 세습, 신분 차별까지 이루어지고 그래서 이 제도는 빨리 혁파를 해야 되고, 제 임기 동안에 입시 제도를 최대한 단순화하고 누구나 다 이해할 수 있고 도전할 수 있게 만드는 일에 제가 뭔가를 좀 결과를 내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질문4) 이제 대학 문제를 한 번 들어가 보겠습니다. 대학평가제도를 위원장이 되시고 난 이후에 한 번 재검토를 하시겠다.
이렇게 입장을 밝히신 바 있는데요.
대학평가제도 뭐가 문제라고 지금 보시고 계신 겁니까?

A. 일단 이번에 탈락된 52개 4년제 대학, 전문대학 중에서 추가로 한 절반 정도는 다시 또 지원받을 수 있도록 국회에서 지금 예산을 올려서 심의를 하고 있고요. 평가는 필요하지만 평가가 일단 객관적이고 정확해야 해서 신뢰가 있어야 됩니다.

결과에 누구나 다 승복할 수 있어야 되고, 그리고 평가 결과를 가지고 평가해서 점수 잘 받은 대학을 지원하는 평가가 있을 수도 있지만, 거꾸로 평가해 보니까 경쟁력이 떨어지더라 그런 대학은 더 그런 대학을 더 지원해서 앞으로 쫓아갈 수 있도록 하는 그런 평가도 있어야 되는데, 지금까지 교육부 평가는 대부분 다 평가해 보고 앞선 그 대학들만 지원하고 후괄대학들은 지원을 오히려 뺏어버리는.. 앞선 대학과 처진 대학 간의 양극화가 더 심해지는 이런 결과가 돼서 이번에 교육부에다가도 앞선 대학을 지원하는 평가도 있어야 하지만, 뒤처진 대학을 도와주는 평가도 있어야 된다 그렇게 해서 제도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질문5)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화는 특히 교육 분야에서 더욱 심각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지방 대학을 살리기 위한 대안, 대책 어떤 게 있을까요.

A. 지방대학이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정리해야 된다, 구조조정 해야 된다, 문 닫아야 된다, 통폐합해야 된다 하는 정책을 저는 스톱시켜야 된다고 교육부에다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지방이 처한 현실이 너무 열악하기 때문에 대학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런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방을 살리고 또 지방 교육을 살리고 하려고 하는 대학들을 오히려 더 지원해야 된다. 그런데 지원하는 데 그냥 재정지원만 하면 되는 게 아니고 그 대학들하고 지역 산업들하고 연계해서 그 대학들이 지역 산업에 인력을 공급하는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만들고, 지자체하고도 또 연계돼서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R&D 기능이라든지, 지역 발전 연구 기능이라든지, 그리고 지역 주민들에 대한 교육 기능, 평생학습 기능.
이걸 또 대학이 맡아줌으로 해서 지방자치단체하고도 대학이 연계해서 역할을 더 넓혀가고 이렇게 해서 지역 전체, 지역 자치단체, 지역산업, 지역 주민들하고 같이 연계해서 통합적으로 지방 살리기의 한 축으로서 역할을 하는 그런 대학의 기능으로 재편해야 된다..

그렇게 하면 그런 혁신을 추진하면서 또 필요한 재정은 특별히 더 지방대학에 더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하고 교육부에다가 제시를 했습니다.

질문6) 잘 알겠습니다.
위원장님께서는 지금 윤석열 대선 후보 캠프에서도 아주 중요한 역할을 맡고 계시다 이렇게 알고 있는데요.
실질적으로 대선을 치러본 유일한 현역 의원이다.
이런 말씀도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A. 제가 박찬종 의원님 이회창 총재님 또 박근혜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이 네 분 모시면서 대선을 네 번 치러본 셈인데 저뿐만 아니라 지금 쭉 말씀드린 이런 교육의 현장의 필요들을 다 이행하기 위해서도 새로운 정부를 세워야 되고,

그러려면 정권교체를 위해서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되고, 총 역량을 결집해야 되고, 그 안에서 저는 제대로 역할을 해야 되는데 제가 희망하는 게 있다면 제가 잘할 수 있는 역할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고 그리고 후보께 최대한 도움이 되는 그런 역할을 하고 싶다, 그래서 뭐 그렇지만 또 뭐든지 주어지는 대로 최선을 다하겠다,
그런 생각도 있습니다.

앞으로 국회교육위원장으로서
더욱 더 좋은모습 기대해 보겠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