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의 겉과 속 다른 전두환 분향소 묵인 비난

합천군의 겉과 속 다른 전두환 분향소 묵인 비난

합천 일해공원에 완산 전씨 종친회가 공원 사용 승인 없이 전두환 씨 분향소를 무단 설치하고, 문준희 군수가 어제(24) 이 곳을 찾아 분향해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군이 공식적으로는 공공장소에 분향소 설치를 불허한다면서도 군정 최고 책임자는 보란듯이 조문하는 앞뒤가 맞지 않는 행보를 보인다고 비판하며 분향소 즉각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합천군은 군수의 이동경로에 분향소가 있어 현장에 들렀던 것이라며 지역정서를 생각해 강제철거보다 자진철거를 권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