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빨라지는 대선시계, 지역현안은 뒷전

[앵커]
정치권의 관심이 온통 대선에 쏠리면서 다급한 지역현안들이 밀려나고 있습니다.

문재인정부가 공언했던 2차공공기관 이전은 사실상 무산됐고, 부산월드엑스포 국회특위 구성도 지지부진합니다.

서울에서 구형모기자입니다.

[기자]
여야의 대선후보가 확정되면서 정치권의 주요 관심사는 온통 대선에 쏠려있습니다.

올하반기 김부겸총리가 다시 불을 지폈던 공공기관 2차이전문제도 결국 무산됐습니다.

김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어렵다면서 대선후보들이 공약할것이라며 공을 대선주자들에게 넘겼습니다.

여야 공히 총력지원을 공언했던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문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7월 부산월드엑스포유치지원 촉구 결의안이 발의됐지만 4개월이 지나고서야 상임위 법안심사를 겨우 통과한 상태입니다.

국회차원의 논의를 주도할 엑스포 유치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도 여전히 제자리 걸음입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특위 위원장 인선) 논의를 하고있는 중인데 결론난게 아니라서 지금 말씀드리기엔 이른것 같습니다. 특위 출범시기는 최대한 빨리 노력하고 있는데, 지켜봐 주십시오}

한시가 급하지만 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간 신경전만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지난 2월 발의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특별법안은 아직도 상임위에서 계류중입니다.

가덕 신공항 역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막바지 단계지만, 지난 4월 보선이후에는 여야 모두 후속 논의가 전무합니다.

지역에선 시급한 현안이지만 대선정국에선 여야의 대선공약 채택 관문을 다시한번 통과해야만 합니다.

채택되더라도 차기 정부 출범때까지 지역현안들은 최소 6개월은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서울에서 knn 구형모입니다.

구형모 기자
  • 구형모 기자
  • koohm@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