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추락, 8명 부상

[앵커]
통영 욕지섬 모노레일이 탈선하면서 안에 있던 8 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목격자들은 열차가 롤러코스터 소리를 내며 질주했다고 말했고 소방 당국도 과속에 의한 탈선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통영 욕지섬 모노레일입니다.

선로 밖으로 모노레일 차량 한 대가 찌그러져 있습니다.

승객들은 찌그러진 열차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혼란에 빠졌고 몇 사람은 실신한 모습니다.

{사고 목격자/”롤러코스터 들어올 때처럼 소리가 크게 들어오는 거예요. 불안하다 싶었는데 3초 후에 갑자기 쿵 하고 어디 부딪히는 소리가 크게 나더라고요. 그래서 무슨 일이 났구나.”}

오늘(28) 오후 2시쯤 승강장으로 들어오던 모노레일 열차가 선로를 벗어나 떨어졌습니다.

7M 높이에서 떨어지면서 안에 있던 8 명은 골절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CTV를 분석한 결과 모노레일 열차가 도착 직전 급경사 구간에서 갑자기 과속을 하면서 탈선한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 관계자/”CCTV에 보니 차량이 원래 멈추지 않아야 되는데 한번 멈췄다가 다시 가다가 거기서부터 과속을 했더라고요. 탈선을 해서 아래쪽으로 추락을 했고..”}

“욕지도 모노레일은 하반기 선로 정비로 휴장일을 하루 앞두고 안타깝게도 탈선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운영을 맡고 있는 통영관광개발공사는 당장 가동을 중단 시켰고 정비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밀 감식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