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노인과 청년 공존, ‘전국 최초’ 조례 추진

[앵커]
초고령화, 청년유출 상황 속 노인과 청년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보는 기획보도를 얼마전 전해드렸는데요.

보도 이후 노인과 청년이 협력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이 추진돼 체계적인 지원책이 마련될 지 주목됩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70대 노인 2명과 20대 청년 2명이 카페라는 작은 공간에서 함께 일을 하며 공존을 모색한 닷새간의 여정!

참가자들은 카페라는 실험 공간에서 노인과 청년이 함께 일을 하고 협력해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실험 두 달만에 다시 만난 노인과 청년 참가자들은 세대 간 협력 모델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배하나/노인과 청년, 공존을 묻다 참가자/”우리가 같이 한 팀이 돼서 해야 되니까 그것만 생각하고 잘 맞춰서 해야지 이런 생각을 해서 그렇게 어려운 것은 없었다고 생각해요.”}

{강유정/노인과 청년, 공존을 묻다 참가자/”사실 이번 프로그램 참여하면서 서로를 아는 것이라고 해야 될까요? 소통하는 부분 그런게 되게 중요하구나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구체적으로는 청년 사업가가 창업을 할때 노인을 고용하면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입니다.

노인 일자리 사업에도 지역내 청년들을 적극 참여시켜 세대를 넘는 일자리 확충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이같은 아이디어가 실현되려면 행정적인 뒷받침은 필수입니다.

KNN 기획보도 이후 전국 최초로 ‘노인과 청년 공존 조례’를 만들고자 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박민성/부산시의원(복지환경위원회)/”같이 상생하면서 공존하면서 노인의 문제, 청년의 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전국 최초의 조례가 될 것이고요. 이 조례를 통해서 부산이 초고령사회를 극복하는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초고령사회, 청년유출 상황 속 ‘노인과 청년 공존 조례’가 지역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